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룽, 아들 방조명 언급 "매년 6개월 동안 수감생활 하면 좋겠다"



배우 청룽(成龍·61)이 중국 예능프로에 출연해 아들 팡쭈밍(방조명)을 언급했다.

청룽은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후난위성TV ‘천천향상’에서 대마 흡연으로 수감생활을 한 아들의 변화와 소감을 밝혔다.

이날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방송에서 청룽은 이번 사건에 대해 “공안과 경찰에 매우 감사한다, 안 좋은 일을 좋은 것으로 바꾸어 주었다”고 말했다. 이는 아들이 수감 생활 이후 전과 달라진 모습에 만족한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청룽은 “아들이 출소한 뒤 팡쭈밍을 탓하지 않았다”며 “아들은 이미 받아야 할 벌을 받았으니 그에게 더 큰 압력을 주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또 방송에서 청룽은 “아들이 예전에는(수감 생활 전) 신발과 양말을 아무렇게나 벗어두고 글자도 틀렸다. 지금은 밥을 먹고 밥그릇을 개수대에 가져다 논다”며 “책도 보고 노래도 쓴다. 그동안 하지 않았던 많은 일들을 수감 생활 동안 했다”고 아들의 변화를 이야기했다. 이어 그는 “아들이 매년 6개월 동안 수감 생활을 했으면 좋겠다”고 밝혀 패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청룽은 아들의 대마 흡입 사건을 겪은 뒤 싱가포르 마약 근절 홍보대사 및 마약 퇴치 노래 녹음에 참여하는 등 마약의 위험성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청룽의 아들인 홍콩 배우 팡쭈밍은 지난해 중국 베이징에서 대마 흡입 및 장소 제공 혐의로 체포돼 징역 6개월형을 선고받고 올 2월 출소해 자숙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사진 청룽 웨이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