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쇼미더머니4 블랙넛 노출, 저돌적 퍼포먼스에 참가자들 ‘경악’

Mnet ‘쇼미더머니4’ [사진 Mnet ‘쇼미더머니4’ 영상 캡처]


쇼미더머니4 블랙넛 노출, 저돌적 퍼포먼스에 참가자들 ‘경악’

래퍼 블랙넛(본명 김대웅·26)이 '쇼미더머니4'에 출연해 하의노출로 화제를 모은 가운데 최근 선배 타이거JK(본명 서정권·41)와 윤미래(34)를 향해 도 넘은 ‘디스’를 해 도를 넘은 일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5일 인터넷에는 12일 발표된 블랙넛의 신곡 ‘하이어 댄 이센스(Higher Than E-Sens)’ 가사 중 일부가 논란이 됐다. 제목부터 이센스를 겨냥한 노래는 에픽하이, 스윙스, 타이거JK 등 힙합 뮤지션들을 조롱하는 가사를 담았다.

특히 타이거JK를 언급한 부분은 도를 지나쳤다는 지적이 많다. 아내 윤미래를 성적인 비유로 조롱했기 때문. ‘X년들아 어서 붙어 내게/ 내 미래는 X나 클 거야 엄청/ JK 마누라 건 딱히/ 내 미래에 비하면/ 아스팔트 위의 껌 딱지/ 네 노래를 듣고 있음/ 복장이 터질 것 같아’라고 말한 것.

타이거JK가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에 이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이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은 확산됐다. 글에는 “모르는구나. 요즘엔…. 게임이 아니야 내겐”이라고 적혔다.

블랙넛은 26일 방송된 Mnet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4'에 출전해 자신의 외모와 관련 "양상국을 닮았다는 말을 한다"며 욕설 가득한 디스랩을 해 주목을 끌었다.

특히 블랙넛의 랩 실력에 지코는 감탄했고, 합격을 의미하는 목걸이를 건넸다. 그러자 블랙넛은 갑자기 바지를 벗어 빨간 팬티를 보였고 돌발상황을 펼쳤다. 이로 인해 다른 이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게 됐다.

한편, 국내 유일의 힙합 서바이벌인 '쇼미더머니4'는 지누션-타블로, 버벌진트-산이, 박재범-로꼬, 지코-팔로알토 네 팀의 프로듀서들이 심사위원으로 활약하는 가운데 역대 최다수인 7천명이 지원하며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쇼미더머니4
온라인 중앙일보
쇼미더머니4 [사진 Mnet ‘쇼미더머니4’ 영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