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현석 측, 강레오 '분자요리 디스' 논란에 "정통성 운운 어이없다" 칼의전쟁

분자요리 최현석 강레오 [사진 중앙포토DB]


최현석 셰프 측이 강레오 셰프의 디스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최현석 셰프 측 관계자는 26일 일간스포츠에 "강레오 셰프가 최현석 셰프를 겨냥한 발언을 처음 들었을때는 최 셰프도, 회사도 그저 웃고 넘기는 분위기 였다"며 "그런데 이후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불거졌는지 강레오 셰프의 소속사 대표가 먼저 전화가 와서 "미안하다. 실수였다"며 "최 셰프의 연락처를 알려주면 직접 사과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최 셰프가 "실수라면 됐다"고 말하자, 그쪽에서 정정 인터뷰를 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그 인터뷰 내용이 사과의 흔적은 없고 더욱 황당하더라"고 전했다.

또 "오늘 직접 전화를 걸어 항의했더니 강레오 측 대표가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후 정식으로 사과문을 내겠다고 했으니 그 사과문을 보고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으면 추가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사실 최 셰프는 이러한 소란 자체를 달갑게 여기지 않는다. 그런데 회사 입장에서 간과할 문제가 아닌 것 같아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현석 셰프 측은 또한 강레오 셰프가 제기한 '정통성'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관계자는 "정통성을 운운하는 자체가 어이없다. 물론 요리에 '정통'과 '클래식'이라는것은 분명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최현석 셰프는 '정통'만큼 대중의 입맛을 중요시하는 분인데다 더 중요한것은 '정통'과 '클래식'에 맞춘 요리를 주문하면 충분히 만들어낼 수 있는 분이라는 점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유학을 다녀왔다는 이유만으로 '정통'을 내세우는 것인가. 한국에서 요리를 공부하는 학생들이나 비유학 셰프들은 '너나 잘 하세요'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불쾌한 기분을 감추지 않았다. 관계자는 "'이게 정통이고 이게 클래식이야. 이게 맛있는 음식이니 이것만 먹어'라고 말하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앞서 강레오 셰프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요리사가 단순히 재미만을 위해 방송에 출연하면 요리사는 다 저렇게 소금만 뿌리면 웃겨주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에서 서양음식을 공부하면 자신이 커 갈 수 없다는 걸 알고 자꾸 옆으로 튄다. 분자 요리에 도전하기도 하고"라고 말해 최현석 셰프를 겨냥한 디스 아니냐는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국내 분자요리의 선두주자로 불리는 최현석 셰프는 이탈리안 셰프지만 유학을 다녀온 다른 셰프들과는 달리 한 레스토랑에서 12년 간 내공을 쌓은 국내파 요리사다. 과거 방송에서 액화 질소를 이용해 휘핑크림을 가루로 만드는 분자요리를 선보여 화제가 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