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랑스 가스공장서 참수 테러 … “범인 IS 자처”


프랑스가 다시 테러 공격을 받았다.

 프랑스 경찰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오전 10시 리옹 인근 생 캉탱 팔라비에에 있는 미국 소유의 가스·화학공장으로 2명이 탄 차가 돌진했다. 가스통을 실은 이 차가 공장 안으로 진입한 뒤 몇 차례 폭발이 일었다. 현장에선 아랍어 글귀가 쓰인 깃발과 함께 참수된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의 머리는 공장 게이트에 매달아 놓은 상태였다. 2명이 부상했다. 범인 중 야신 살리는 현장에서, 운전했던 공범은 인근 마을의 자택에서 체포됐다.



 베르나르 카즈뇌브 내무장관은 살리에 대해 “(2006년 극단주의 세력인) 살라피스트그룹과 연계됐다는 의혹을 받았다”고 말했다. 현지 일간지 도핀 리베레는 “범인이 ‘이슬람국가(IS)’ 소속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프랑스에선 1월 풍자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로 17명이 숨졌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