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희호 여사 이르면 내달 방북, 김정은 만날 듯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사진) 여사가 이르면 다음달 북한을 방문한다. 방북하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면담할 것으로 보인다.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인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은 26일 “우리 측에서 지난 18일 북한에 ‘이 여사의 평양 방문을 협의하자’고 연락을 했고, 이에 북한이 어제(25일) ‘개성에서 30일에 만나자’고 연락해왔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김 전 장관을 비롯한 남측 관계자 5명과 맹경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측 관계자 5명이 30일 개성에서 이 여사의 방북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

 지난해 말 북한의 김 제1위원장은 이 여사 앞으로 친서를 보내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 3주기 때 조화를 보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며 “다음해 좋은 계절에 녀사(여사)께서 꼭 평양을 방문하여 휴식도 하면서 즐거운 나날을 보내게 되시기를 기대한다”고 초청했다. 이 여사 측은 당초 5월 말 방북을 추진했으나 북측이 유보적 태도를 보이면서 미뤄져 왔다. 김 전 장관은 “육로 방북과 (평양) 백화원초대소 투숙 및 김 제1위원장 면담 등의 일정은 지난번 북측이 이 여사를 초청했을 당시 이미 협의한 내용”이라며 “(30일 개성에선) 방북 시기를 주로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르면 다음달에, 늦어도 (광복 70주년인) 8월15일 이전에 방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은 이날 “김대중평화센터 측에서 이 여사 방북 신청을 해왔다”며 “정부는 방북의 필요성과 신청 요건을 충족했는지 등을 판단해 승인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정부는 남북 간 실질적 협력 통로를 연다는 차원에서 민간 차원의 교류를 적극 지원해오고 있다”고 했고, 통일부의 또 다른 당국자도 “ 승인하지 않을 특별한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