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메르스로 닫힌 지갑 열어라” … 백화점 최고 90% 세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여파로 한산했던 백화점이 여름 정기세일을 시작한 26일 오랜만에 활기를 띠었다. 오전 개장 시간에 맞춰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을 찾은 시민들이 매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26일 오전 10시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오픈 시간을 30분 앞두고 있었지만 매장 앞에는 손님 200여 명이 줄을 서고 있었다. 이들은 문이 열리자마자 와인과 바캉스 패션 대형 할인행사가 열리는 9층 이벤트홀로 우르르 몰려갔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으로 움츠러든 경기가 조금씩 풀리면서, 떠났던 손님을 다시 잡기 위해 백화점들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롯데·현대·신세계·갤러리아·AK플라자 등은 26일 일제히 세일을 시작했다.

 현대백화점은 26~28일 3일 동안 각종 혜택을 ‘올인’한다. 이 기간 동안 현대백화점은 100억원어치 골프물품 대전, 복날 보양식 30% 할인, 2만원 이상 식사고객 행사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조훈 현대백화점 대리는 “최근 3년간 세일 매출을 분석하니 첫 주말(금~일) 3일에 전체 매출의 30% 가까이 발생했다”면서 “메르스로 움츠러든 소비자들의 소비심리를 풀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이벤트를 내놨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도 영캐주얼(강남점, 최대 80% 할인), 남성 캐주얼(영등포점, 최대 80%), 아웃도어(강남점, 최대 70%) 등의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신세계삼성카드로 60만원 이상 구매하면 10만원 상당의 캐리비안베이 이용권 등을 주는 파격 사은 행사도 연다.

 메르스로 영업 중단을 했던 제주신라호텔도 다음달 1일 영업을 재개한다. 이 호텔은 메르스 확진자(141번 환자)가 투숙했던 사실이 확인된 18일 당일부터 무기한 영업을 중단하고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 36명을 전원 격리했었다. 하지만 141번 환자가 체크아웃한 8일 이후 잠복기(14일)가 지나고 관리대상자 전원에게 이상 증세가 없어 영업을 재개하기로 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