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설] 중국에 메르스 민폐 … 동북아 공동 방역 점검할 때

메르스에 감염된 채 출국해 중국에서 치료를 받아왔던 10번 환자가 다행히 완치돼 퇴원했다. 이 환자를 위해 14억여원의 치료비를 쓰며 치료에 심혈을 기울인 중국 병원과 헌신적으로 돌봐준 의료진, 모든 치료비를 부담한 중국 당국의 인도주의에 감사함을 표하고 싶다. 더욱 다행한 일은 중국에선 의료진 감염도 없이 메르스가 전파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중국이 얼마나 기민하게 움직였으며, 방역에 철저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번 일을 다만 안도하고 끝내선 안 된다. 보건당국이 전염병 환자 한 명을 관리망에서 놓쳐 외국에 민폐를 끼쳤던 모든 과정을 철저히 복기하고 통렬히 반성해 다시는 이런 일로 이웃 국가들을 충격에 빠트리는 일이 없도록 시스템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우선 우리 보건당국의 국제 공조에 대한 한심한 인식과 개념 없는 대처, 이와 함께 국제적 민폐를 초래한 우리의 후진적 시민의식부터 크게 반성해야 한다.

 먼저 10번 환자는 최초 감염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이 놓쳐선 안 되는 초기 감염자였다. 그를 방역망에서 놓치고, 출국까지 까맣게 모르다 출국 하루가 지나서야 그가 방문한 중국에 통보했다. 이런 뒷북 조치는 전염병과 관련된 최악의 국제 공조 사례다. 게다가 이후에도 메르스 격리대상자가 홍콩을 재방문해 홍콩 당국을 경악시켰다. 만일 이들로 인해 중국에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다면 한국은 메르스 전파국이라는 오명까지 쓸 뻔했다.

 또 증세가 나타난 10번 환자의 무개념 출국부터 환자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해 격리대상자가 됐던 한국인 여성 승객 두 명의 격리 거부 등이 잇따르며 망신을 자초했다. 국제적으로 아무리 비난받아도 할 말이 없을 정도다.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선 자신의 자유 일부를 포기하고 무조건 협조해야 한다는 것이 시민의 기본적 의무다. 또한 이번 기회에 동북아 3국이 손잡고 철저한 국제 방역 시스템의 확립을 고민해야 한다. 동북아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밀집해 있고 하루가 다르게 인적 교류가 급증하는 지역이다. 메르스 사태를 계기로 신종 전염병에 대처하는 공동방역체계를 다시 손질해 신속하게 가동되도록 점검할 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