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축·비확산분야 저명인사들 "北 핵실험 자제해야"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군축·비확산 분야 저명인사들이 26일 북한에 핵실험을 자제하라고 요구했다.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 현인그룹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 호텔에서 발표한 '서울선언'을 통해 "가장 최근인 2013년 2월12일 행해진 북한 핵실험은 안보리 결의 2094호(2013)에 표명된 바와 같이 중대한 국제적 우려를 초래했다"며 "동북아시아 평화에 대한 추가적인 위협을 방지하기 위해 북한이 CTBT에 서명하고 비준하며 어떠한 추가적 핵실험 실시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북한은 2006년, 2009년, 2013년 핵실험을 자행함으로써 21세기에 핵실험금지 규범을 위반한 유일한 발효요건국가(제2부속서 국가)"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 이들은 "핵실험이 더 이상 실시되지 않는 것이 모든 국가들의 이익에 부합한다"며 "핵실험은 또다른 핵실험을 야기하고 지역적·국제적 차원에서 긴장을 악화시키고 평화와 안정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CTBT의 발효, 모든 핵실험의 확실한 종식, 그리고 군축과 핵무기의 궁극적 철폐를 향해 절실히 요구되는 새로운 희망을 고양하기 위해 아직 CTBT에 서명하거나 이를 비준하지 않은 발효요건국가(제2부속서 국가)들은 지체 없이 CTBT를 서명·비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 현인그룹에는 한스 블릭스(Hans Blix) 전 IAEA(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 케빈 러드(Kevin Rudd) 전 호주총리, 이호진 전 핀란드대사, 라씨나 제르보(Lassina Zerbo)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 사무총장 등이 속해있다. 이들은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을 지닌 군축·비확산 분야 저명인사들이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