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생 폭행 인천 송도 어린이집 교사 징역 2년 선고

김치를 먹지 않는다며 네 살 된 어린이집 유아의 머리를 때려 쓰러뜨린 인천 송도의 어린이집 보육교사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권순엽 판사는 25일 열린 선고공판에서 자신이 돌보던 원생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보육교사 양모(33·여)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또 12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앞서 검찰은 양씨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었다.



권 판사는 "피고인은 아동들을 안전하게 돌볼 책임이 있는 어린이집 교사로서 보육교사에 대한 사회적 신뢰를 상실하게 하는 중대한 범죄를 저질렀다"며 "피해자와 합의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또 이날 양씨의 학대 행위를 막지 못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어린이집 원장 이모(33·여)씨에게 벌금 500만원 선고했다.



양씨는 지난 1월 8일 낮 12시50분쯤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에 있는 어린이집에서 자신이 돌보던 네 살 된 여자 원생이 반찬을 남기자 김치를 억지로 먹이고 뺨을 강하게 때려 넘어뜨린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