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할머니 만난 유엔 인권최고대표 “어머니들의 말씀 … 해결 위해 노력할 것”

자이드 라아드 알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왼쪽)가 24일 전쟁과 여성 인권박물관을 찾아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와 인사하고 있다. [AP=뉴시스]
자이드 라아드 알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만나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자이드 최고대표는 유엔 인권 분야의 수장이다.



자이드 대표, 먼저 면담 요청
“대통령·장관 만나는 일보다 중요”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 서울 개소식을 위해 한국을 찾은 자이드 최고대표는 24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운영하는 ‘전쟁과 여성 인권박물관’을 찾아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89), 길원옥(86), 이용수(86) 할머니를 면담했다.



 이날 면담은 자이드 최고대표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조용히 듣고 싶다”는 뜻을 밝혀 이뤄졌다. 자이드 대표는 사전에 할머니들의 사연을 문서로 받아 읽어봤다고 한다.



 윤미향 정대협 대표는 “할머니들이 ‘잘 부탁한다’고 하자, 자이드 최고대표가 ‘할머니들은 제 어머니들과 같다. 저는 어머니들의 말씀을 잘 듣는다. 어머니가 말한 것을 해결하기 위해 유엔에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고 면담 내용을 전했다. 자이드 대표는 면담 중 김 할머니가 “우리가 얘기하는 것보다 자이드 최고대표 같은 분이 한번 말해주는 게 더 중요하다”고 하자 “생존해 있는 할머니들의 육성이 더 중요하고, 힘이 있다. 할머니들은 저의 자문위원이다”고 말했다고 한다.



 자이드 대표는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선임자인 나바네템 필라이 최고대표가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에 관한 입장을 표명했고 나 역시 그렇게 해왔다”며 “위안부들의 입장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을 만나고 장관들도 만날 예정이지만 그보다 이 세 사람을 만나는 일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위안부 피해자들은 자이드 최고대표의 윗옷에 위안부 피해 문제를 상징하는 휘장을 달아주고 위안부 소녀상을 축소한 ‘평화비’를 선물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일부러 찾아와 우리의 얘기를 들은 만큼 해결해 주실 거라는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외교부공동취재단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