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직격인터뷰 핫클립]이정현 "국회법 개정안…유승민 책임져야"



새누리당 이정현 최고위원은 24일 국회법 개정안에는 위헌 요소가 있어 박근혜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는 것은 불가피하며 이런 사태를 초래한 유승민 원내대표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르면 25일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친박계 핵심 의원인 이 최고위원이 사실상 유 원내대표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섬으로써 거부권 파동의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이날 중앙일보 인터넷 방송의 ‘직격 인터뷰’ 코너에 출연해 “여당 원내대표는 여야 협상을 할 때 야당의 잘못된 요구를 단호하게 끊어야 하는데 야당이 요구한다고 해서 손쉽게 합의를 해줘서 당이나 대통령이 뒤치다꺼리를 해야 하는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유승민 대표를 포함한 많은 정치인들이 (다른 사람을 향해) ‘책임지라’는 말들을 하는데 그것이 본인에게도 적용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유 원내대표의 문제점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집권 여당과 청와대는 얼마든지 내부 회의를 통해 이견 조율이 가능하다. 국민에게 발표를 할 때는 그런 회의를 해서 합의를 한 후에 발표해야 하는데 특정인이 개인적 소신이나 신념만을 앞세우면서 발표를 해서 대통령과 엇박자를 보여주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대통령이 1년에 한번밖에 기자회견을 하지 않는 것은 문제 아닌가”라는 지적에 “박 대통령에게는 박근혜식의 소통방식이 있다”면서도 “기자회견 회수가 너무 적은 것은 사실이며 대통령에게 회견을 늘리라고 건의하겠다”고 답했다.

중앙일보 '직격인터뷰'는 홈페이지 오피니언 코너 '오피니언 방송 (http://joongang.joins.com/opinion/opinioncast)'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김진 논설위원
[촬영 김상호·안지은]

▶중앙일보 촌철살인 4인방 김진·배명복·채인택·강찬호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대담프로그램 '직격인터뷰'(매주 목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오세훈 전 서울시장 "서울시 100년 대계 정책…박원순, 전시행정으로 매도"
[2회 다시보기]나경원 외통위원장 "대통령, 폭넓은 인사로 부정적 이미지 불식시켜야"
[3회 다시보기]전병율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4회 다시보기]김문수 "보수의 뿌리 대구서 혁신의 깃발 들겠다"

▶박태균 전 중앙일보 식품의약전문기자의 '명의가 본 기적'(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 '폐렴 명의' 정기석 "발병 4시간 안에 항생제, 사망률 결정한다"
[2회 다시보기]분당서울대병원 이동호 교수 "10~15cm 암 덩어리도 치료"
[메르스 특별좌담1]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메르스 특별좌담2]기모란 국립암대학원 교수 "일부 환자 감염 경로 파악 안돼"
[메르스 특별좌담3]김윤 서울의대 교수 "낙관적 전망 반복하면 신뢰 잃어"

▶이훈범 중앙일보 논설위원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경희대 교수가 '투 앵커'로 진행하는 본격 시사 토크쇼 '누드코리아'(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 대통령, 10년 전엔 귀 열려 있었다"


▶JTBC 비정상회담 멤버인 알베르토 몬디 등 4명이 펼치는 칼럼 토크쇼 '비정상칼럼쇼'(매주 수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 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은 왜 옷을 잘 입을까'
[2회 다시보기] 타일러 라쉬 '해외 유학의 이득'
[3회 다시보기] 다니엘 린데만 '우리 모두 국제시장'
[4회 다시보기]장위안 "유럽 가 보니 비현실적 사고하는 줄리안 이해"
[5회 다시보기]다니엘 "숙모가 페루 사람이라…"
[6회 다시보기]다니엘 "독일은 장애인에 대한 편견 없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