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사위’ 래리 호건 주지사 “암 투병” 공개

한인 아내를 둬서 ‘한국 사위’라는 별명을 얻었던 래리 호건(59)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22일(현지시간) 자신이 암 투병 중임을 공개했다.



며칠 전 림프종암 진단 받아
WP “약물 개발돼 치료 가능”

 호건 주지사는 이날 메릴랜드의 주도인 애너폴리스의 주지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며칠 전 상당히 진행되고 공격적인 비 호지킨 림프종(non-Hodgkin Lymphoma)암 진단을 받았다”며 “4기 또는 최소한 매우 진행된 3기인 것 같다”고 밝혔다. 호건 주지사는 “지난달 (한국 등) 아시아를 순방하기 시작할 때만 해도 이 사실을 몰랐다”며 “증상은 거의 없지만 식욕 부진이 있고 약간의 통증을 느낀다”고 밝혔다. 호건 주지사는 암 투병을 밝히면서도 “지난해 주지사 선거에서 민주당의 앤서니 브라운 후보를 이겼을 때보다 (암을 치료할) 가능성이 더 높다”며 농담을 잊지 않았다. 이날 기자회견장엔 아내인 유미 호건과 딸, 사위가 함께했다(사진).



 워싱턴포스트는 온라인 기사에서 “전문가들은 호건 지사의 암이 말기 단계라 해도 약물이 개발된 만큼 치료가 가능하다고 밝히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또 “암의 진행이 3기나 4기라는 얘기는 오해를 줄 수 있으며 이 암은 치료의 측면에선 2기부터 4기까지 동일하다”는 전문가 진단을 전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