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LG와 맞춤형 인재양성 프로그램 운영

광운대 전자정보공과대학은 ICT 분야 8개 학과 100여명의 교수진이 교육과 연구를 담당하고 있다. [사진 광운대]




최근 4년 평균 취업률 79%
산업계 관점 최우수대학 평가

광운대학교는 1934년 창학 이래로 대한민국의 ICT기술을 이끌며 ICT 분야를 중심으로 특성화를 이뤘다. 별도 단과대학으로 전자정보공과대학이 있을 정도로 특성화된 공과대학이 있고 전체 학과의 45%가 IT와 연관돼 있다. 산업계와 경제계에서 동문 파워도 강세다.



전자정보공과대학 김남영 학장은 “전자정보공과대학은 2만 명 이상의 ICT 우수 인력을 배출했다”면서 “초기부터 공학인증제를 도입해 산업체의 요구에 부합하는 엔지니어를 육성한다는 평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전자정보공과대학에는 전자공학과·전자통신공학과·전자융합공학과·컴퓨터공학과·컴퓨터소프트웨어학과·전기공학과·전자재료공학과·로봇학부 등 8개 학과가 있으며 100여 명의 교수진이 교육과 연구를 담당하고 있다. 평균 취업률 79%(2010~2013년)를 기록하고 있으며, 대기업 취업률만도 67%가 넘는다.



광운대는 기업·학교 간 맞춤형 인재 양성 프로젝트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STP(Samsung Talent Program), LG전자 ‘LG전자-광운대 고용계약형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삼성전자 STP는 매년 삼성으로부터 1억원의 운영기금을 지원받아 산학연 인재를 양성한다. 이 프로그램을 이수하면 삼성전자 인턴 채용 때 우대를 받으며, 인턴 실습 후 입사가 확정된 학생 중 연 5명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



또 S/W 인력 양성 프로그램인 SST(Samsung S/W Track, 전공자 과정)와 SCSC(Samsung Convergence S/W Course, 비전공자 과정)도 운영한다. LG전자-광운대 고용계약형 프로그램은 3학년 재학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고용 확정 예비선발로 20~30명을 선발, 겨울방학 중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한 후 이중 10명 이상이 LG전자에 고용 확정되는 프로그램이다. 2012년 첫 시행한 1기 13명 전원, 2기 12명의 채용이 확정됐다.



산학협력협의체(가족회사)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80여 개 기업과 협약을 맺고 진행하는 산학협력시스템이다. 또 전자공학과 교수진이 주도하는 연구팀은 교육과학기술부 우수연구센터(ERC), Brain Korea21 2단계사업(BK21+), 국가지정연구실, 정보통신대학연구센터(ITRC), 교육특성화사업 등 대형 국책사업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광운대는 기업들이 직접 평가하는 산업계 관점 대학평가에서 최우수대학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sng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