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정상회담으로 이어가고 싶다"…일본 언론 반응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3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실현에 다시 강한 의욕을 나타냈다. 그는 이날 오전 오키나와(沖?) 전쟁 전몰자 추도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21일 일·한 외교장관 회담에서) 양국 관계 개선의 움직임이 포착됐다”며 “정상회담으로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 일본 메이지 산업시설과 백제 역사지구의 세계문화유산 공동 등록을 위해 한국과 일본이 긴밀히 협의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협력을 합의한 것은 양국에게 정말 좋았다”고 덧붙였다.



일본 언론은 전날 한·일 정상이 서울과 도쿄에서 각각 상대국의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행사에 교차 참석한 사실을 주요 뉴스로 소개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사설에서 “아베 총리와 박근혜 대통령이 관계 개선 의지를 보였다”며 “역사의 고비를 맞아 뭔가 관계 타개의 실마리로 삼겠다는 강한 의지가 엿보인다”고 분석했다.



아사히신문은 “위안부 문제는 앞으로도 정부간 협의가 계속된다”며 “후세에 흔들리지 않을 정치 합의를 구축하는 것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또 “아베 총리가 내놓을 전후 70년 담화는 새로운 대립을 일으키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를 할 필요가 있다”며 “한국 측도 위안부 문제 등을 둘러싼 국내 설득이 중요하다”고 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사설에서 “냉각화한 일·한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쌍방의 의지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제한 뒤 “박 대통령의 역사 문제에 대한 고집은 일본의 혐한(嫌韓) 감정을 높였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