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북 문화재위원, 괴산 왕소나무 주변 당숲 현장조사



【괴산=뉴시스】강신욱 기자 = 충북 괴산군 청천면 삼송2리 옛 천연기념물 290호 '괴산 삼송리 소나무'(일명 왕소나무) 주변 소나무들의 충북도 기념물 지정을 위한 현장 조사가 23일 진행됐다.



충북도 문화재위원 3명은 이날 현장을 찾아 '괴산 삼송리 당숲' 도 문화재 지정을 위한 현장 조사를 했다.



청천면 44개 전체 마을과 왕소나무 인근 경북 상주시 화북면 입석리 주민 572명은 고사(枯死) 판정을 받고 지난해 12월 5일 천연기념물에서 해제된 왕소나무 주변 수령 80~150년 소나무 13그루를 도 문화재로 지정해 달라는 신청서를 지난 1월 도에 제출했다.



도 문화재위원회는 현장 조사에 이어 다음 달 16일 3분과 회의를 열어 문화재 지정 가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번에 도 문화재 지정 심사를 받는 '괴산 삼송리 당숲'은 '왕'의 위용을 자랑했던 왕소나무 주변에서 '호위 무사'처럼 둘러싸여 방풍림 역할을 했다.



소나무 13그루 가운데는 2세목 3그루가 있다. <뉴시스 2014년 12월 16일 보도>



왕소나무 2세목은 2012년 8월28일 왕소나무가 태풍 볼라벤의 강풍에 쓰러진 후 문화재청은 유전자(DNA) 검사를 통해 왕소나무 주변 소나무 3그루가 2세목인 것으로 확인했다.



왕소나무 앞 입구 쪽에서 3번째와 11번째, 13번째 소나무가 바로 왕소나무 2세목이다.



왕소나무는 2012년 8월28일 오전 태풍 '볼라벤'의 강한 바람에 쓰러지면서 뿌리가 통째로 뽑히고 가지가 부러져 문화재 당국이 소생 노력을 했지만 2013년 11월 6일 최종 고사 판정을 받고 지난해 12월 5일 천연기념물 지정이 해제됐다.



1982년 11월 4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던 왕소나무는 높이 12.5m, 둘레 4.7m에 이르는 수령 600년의 노거수로 그동안 마을에서 수호목으로 보호해 왔다.



2004년 3월부터 청주시 미원면 미동산수목원 뒤편 산기슭에는 충북도 산림환경연구소가 기르는 왕소나무 후계목이 자라고 있다.



ksw64@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