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이디 제인 "남자들 대시 수없이 받아…만만한 이미지"





레이디 제인(31·전지혜)이 과거 길거리 헌팅 경험을 털어놨다.



레이디 제인은 과거 KBS 쿨FM ‘레이디제인의 두 시’에서 길을 가르쳐주다 생긴 일화를 언급했다.



그는 “길에서 연락처 물어봤던 남자 분들을 셀 수 없다”며 “둥글둥글 만만해보여서 물어보면 왠지 알려줄 것 같아 보였나보다”라고 말했다.



이어 레이디 제인은 “그중 잘된 사람 있냐”는 질문에 “무섭고 겁이 많아 알려준 사람 한 명도 없다”며 “데뷔하고 나서도 일반인인 줄 알고 물어본 적 많았는데, 공개연애하고 있을 때도 남자 친구 있다고 하니까 거짓말하지 말라고 했다”고 대답했다.



이 말은 들은 게스트 슈는 “대체 길 물어보는 것과 연락처가 무슨 상관이냐”고 투정을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