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살’ 하정우 “2년 전 부산 횟집에서 출연 결정, 이유는 캐릭터 이름?”





 

배우 하정우가 영화 ‘암살’ 출연 이유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22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진행된 영화 ‘암살’ 제작보고회에서 하정우는 “캐릭터 이름이 마음에 들어 출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하정우는 영화 ‘암살’에서 청부살인업자, ‘하와이 피스톨’ 역을 맡았다.



이날 하정우는 “‘하와이 피스톨’이라는 이름이 마음에 들어 출연을 결정했다. 출연 결정에 캐릭터 이름이 50% 정도 차지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제작년 부산영화제 당시 한 횟집에서 장어덮밥을 시켜 먹으며 최동훈 감독과 이야기했었다”며 “감독의 전작들을 설레며 봤기 때문에 ‘언제 불러주시나. 함께 하면 재밌는 캐릭터를 만들 수 있을 것 같은데’라는 생각을 했었다”고 말했다.



하정우는 “‘암살’ 출연 제안을 반갑게 받아들였다. 재밌는 것을 관객들에게 보여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하정우, 이정재, 전지현이 주연을 맡은 영화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7월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암살 하정우' [사진 영화 ‘암살’ 스틸컷]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