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가수 테일러 스위프트의 ‘갑질’ 비판에 애플 “무료 서비스때도 로열티” 백기

미국의 인기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의 ‘갑질’ 비판에 애플이 꼬리를 내렸다. 스위프트가 ‘애플 뮤직’의 로열티 미지급 정책을 비판하며 음원 공급을 거부하자 애플이 바로 “로열티를 주겠다”며 정책을 바꾼 것이다.



21일 A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스위프트는 그의 텀블러 계정에 자신의 히트앨범 ‘1989’를 ‘애플 뮤직’에 올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애플 뮤직이 신규 가입자에게 3개월 무료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을 여러분은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그 기간 작곡자ㆍ프로듀서ㆍ가수에게 돈을 주지 않는다는 사실은 모르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공짜로 일을 하라는 건 불공정하다”라며 “3개월간 생활고를 겪을지 모를 신인 가수들을 위해 애플 뮤직에 앨범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비판이 확산되자 애플은 애플 뮤직의 3개월간의 무료 시범 서비스 기간에도 로열티를 지급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에디 큐 부사장은 이날 AP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침에 스위프트가 올린 글을 보고 생각을 바꿨다”고 전했다. 한편 애플은 오는 30일 부터 매달 9달러90센트를 내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애플 뮤직’ 서비스를 시작한다.



가수 등에게 로열티를 지급해도 첫 3개월 동안은 무료로 시범 서비스를 한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