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살’ 이정재 “극한 상황 연기 위해 48시간 잠 안자…” 비하인드 공개





 

배우 이정재가 영화 ‘암살’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화제다.



22일 오전 11시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암살’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이정재는 촬영 기간 중 몸무게를 줄이며 캐릭터의 세세한 것까지 표현하고자 한 노력을 언급했다.



이정재는 “이번 영화 ‘암살’을 위해 15kg 정도를 줄였다. 날카롭고 위협적이면서 나이도 들어 보여야 했다”며 “이중적인 캐릭터라 예민할 것이라 생각했다. 48시간 넘게 잠을 자지 않았다. 벼랑 끝에 몰려있는 염석진의 심리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정재는 “여태까지 했던 것과는 다른 방법으로 접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나를 조금 더 못살게 굴었다. 그래야만 내가 느껴보지 못한 것까지 찾아낼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영화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으로 전지현·이정재·하정우 등이 주연을 맡았다. ‘범죄의 재구성’·‘타짜’·‘도둑들’ 등의 최동훈 감독이 3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오는 7월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암살 이정재' [사진 영화 ‘암살’ 스틸컷]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