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미더머니4 스윙스 "내년 8월까지 기다려라" 네티즌 "그날이 올까요"

쇼미더머니4 스윙스




쇼미더머니4 스윙스 "내년 8월까지 기다려라" 네티즌 "그날이 올까요"



군복무 중인 래퍼 스윙스가 입대 후 힙합 대신 아이돌에 관심이 생겼다고 밝혔다.



Mnet '쇼미더머니4' 제작진은 21일 포털을 통해 스윙스의 군대생활을 공개했다.



스윙스는 '쇼미더머니' 시즌2 참가자로 시즌3 프로듀서 겸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스윙스는 쇼미더머니 시즌3를 마치고 지난해 말 현역 입대했다.



스윙스는 '스윙스 없는 시즌4는 어떤 느낌일 것 같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나 없으면 안 된다"며 "스윙스 없는 시즌4는 하니 없는 EXID"라고 답했다.



스윙스는 "요즘 아이돌 이름을 다 안다"며 "여기서 힙합 안 듣는다. 래퍼는 관심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TV에 하니가 나오면 자연스럽게 웃음이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스윙스는 "예전에는 하고 싶은 대로 말하고 행동했는데 이곳에서는 그럴 수 없어서 스윙스라는 사람을 가둬놨다"고 말했다. 이어 "군대에 오니 자유가 진짜 값지다는 걸 느꼈다"며 "지금 누리고 있는 걸 불평하면 안 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스윙스는 "시즌4는 엄청날 거라고 예상한다"며 "감히 돈도 걸 수 있다. 월급 15만 원 다 걸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차피 제가 나가면 모두 바를 거니까. 내년 8월24일까지 기다려보라"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쇼미더머니4 스윙스, 내년 8월 24일이 올까”“쇼미더머니4 스윙스, 스윙스 벌써 제대 날짜 세는 거냐”“쇼미더머니4 스윙스, 기합이 빠졌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쇼미더머니4 스윙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