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석, "버벌 너 너무 느려…달팽이 인줄" 심지어 버벅진트 별명까지 '망신'

`런닝맨 버벌진트` 버벅진트 [사진 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유재석, "버벌 너 너무 느려…달팽이 인줄" 심지어 버벅진트 별명까지 '망신'



‘런닝맨’에서 유재석이 버벌진트의 운동꽝 느린 행보에 달팽이인줄 알았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2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는 은지원 버벌진트 산이 박재범 제시가 출연했다. '고교허세왕'이라는 콘셉트로 런닝예고 힙합부와 운동부로 나뉘어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버벌진트는 릴레이게임에서 느린 행동으로 유재석을 버럭하게 만들었다. 유재석은 “버벌, 너 너무 느려. 난 진짜 너 달팽이인 줄 알았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다른 멤버들은 “버벅진트 아니냐”고 거들었다. 버벌진트는 이 외에도 컵을 입에 붙이는 게임 역시 헤매는 모습을 보였다. S대 출신 엘리트 뮤지션으로 알려진 버벌진트의 의외의 허당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데뷔 16년차 래퍼 버벌진트가 의도치 않은 웃음으로 차세대 예능 블루칩 후보로 떠올랐다. 특유의 진지한 태도와 표정 뒤로 빈틈을 보이는 ‘허당’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웃음보를 자극한 것. ‘런닝맨’ 한 회 출연만으로 ‘버벌이’, ‘버벅진트’ 등 다양한 별명을 보유하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런닝맨 버벌진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