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45.7% “6.25는 남한이 북한 침공해 일어났다”

대한민국 20대 남녀의 절반 가까이(45.7%)가 6.25 전쟁에 대해 ‘남한이 북한을 침공해(북침) 일어났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20대 이상 성인남녀 1193명을 대상으로 한국사 인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다.



6.25전쟁의 성격에 대해 묻자 20대의 54.3%, 30대 59.6%, 40대 71%, 50대 이상 82.1%가 ‘북한이 남한을 침공했다(남침)’고 답했다.



역으로 환산하면 20대는 45.7%, 30대 40.4%, 40대 29%가 6.25를 남한이 북한을 침공했다(북침)으로 본 셈이다. 50대 이상은 17.9%만이 북침으로 6.25가 일어났다고 봤다.



광복연도가 언제냐는 질문에 20대는 76.7%만이 1945년을 맞췄다. 30대는 79.7%, 40대 86.4%, 50대 이상 96.4%로 나이를 먹을 수록 정답률이 높았다.



제헌절은 무엇을 기념하기 위한 날이냐는 문제에는 50대 이상은 100%가 ‘대한민국 헌법 제정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라고 답했고, 20대와 40대도 90% 이상의 정답률을 보였다. 30대는 89.3%가 답을 맞췄다.



이토히로부미를 저격한 사람이 누구냐는 답에는 20대의 82.8%가 안중근 의사라는 답을 맞췄다. 30대 87.9%, 40대 90.9%, 50대 이상 96.4%로 정답률이 올라갔다. 가장 많은 오답은 20~40대에서는 윤봉길 의사를 꼽은 사람이 많았고, 50대 이상은 도산 안창호 선생을 꼽았다.



고려를 세운 인물이 누구냐(왕건)는 질문에는 50대 이상만 92.9%의 정답률을 보였고, 20~40대는 81.3~82.4%의 정답률을 보였다. 오답으로는 태조 이성계가 가장 많이 꼽혔다.



한편 현 박근혜 대통령이 대한민국 몇 대 대통령이냐는 질문에는 20대에서는 56.6%가 18대로 정확히 알고 있었다. 30대는 44.7%, 40대 48.3%, 50대 이상 75%가 정답을 맞췄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