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클라라 전 소속사 대표, '사기 혐의' 징역 7년 선고…"반성하지 않고 있다"

클라라 전 소속사 대표


 

방송인 클라라(29)의 전 소속사 대표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9부(재판장 이민걸)는 수십억원의 투자금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클라라의 전 소속사 마틴카일 대표 조모(37)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9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말했다.



재판부는 "조씨는 피해자와의 신뢰관계를 이용해 장기간에 걸쳐 계획적인 사기 범행을 저지르고도 대부분의 범행을 부인하면서 자신의 잘못을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고 피해자의 비밀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는 등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다만 재판부는 조씨의 공소사실 가운데 클라라를 스카우트하는 명목으로 3억원의 투자금을 받아 가로챘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클라라의 당시 소속사에 스카우트 비용으로 3억원을 지출한 상태였으므로 속인 것이라고 볼 수 없다"며 1심과 달리 무죄로 판결했다.



또 조씨가 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 OST 음원사업으로 큰 수익을 내주겠다고 속여 3억5000만원을 받아챙긴 혐의에 대해서도 "실제 자금 일부가 용도대로 사용됐다"며 무죄 판결했다.



앞서 조씨는 드라마·예능 간접광고(PPL) 등 광고대행업을 목적으로 마틴카일을 설립해 운영하다 2012년 3월 모 법무법인 대표 등으로부터 60억여원의 투자금을 받아 다른 회사의 운영비나 생활비 등으로 쓴 혐의로 재판에 들어간 상태다.



1심은 조씨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 징역 9년을 선고했다.



한편, 이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클라라 전 소속사 대표, 그러면 안되지” “클라라 전 소속사 대표, 이제 정신차리길” “클라라 전 소속사 대표, 수익은 올바르게 배분했었어야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클라라 전 소속사 대표’ [사진 중2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