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김한길 의원 소환 통보…지난해 추석 베트남 방문 경비 대납 의혹

경남기업 관련 의혹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이 불거진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게 소환을 통보했다. 김 의원에게 이번 주내 출석할 것을 요청하고 일정을 조율 중이다. 김 의원은 지난해 9월 추석 가족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의 랜드마크 72를 방문할 당시 성완종 전 회장에게서 경비를 지원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의원 측은 “성 전 회장이 항공권을 보냈지만 김 의원이 이를 취소하고 본인 경비로 다시 결제했다”고 해명했다.



경남기업 자금관리인 횡령 혐의, 김진수 전 금감원 부원장보 직권남용 기소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임관혁)는 성 전 회장을 도와 회삿돈 200억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이 회사 재무 담당 한장섭(50) 전 부사장과 전모(50)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전씨는 2001년부터 2009년까지, 한 전 부사장은 2009년부터 최근까지 경남기업의 자금 관리를 해왔다.



검찰에 따르면 전씨는 성 전 회장 지시로 2007년 10월~2009년 3월 대아건설의 현장 전도금 6억 3000만원, 같은 기간 대아레저산업의 대여금 35억 5000만원을 횡령하는데 관여했다. 한 전 부사장의 경우 2009년 10월~지난해 10월까지 전도금 24억 6000만원, 같은 기간 대여금 130억 6600만원이 범죄 액수로 책정됐다. 횡령 자금 중 대여금은 대부분 성 전 회장이 2007년 하반기 경남기업 유상증자에 참여하면서 생긴 개인 채무 146억원을 갚기 위해 쓴 것으로 파악됐다. 전도금의 경우 정·관계 로비 자금으로 사용된 것으로 보고 특별수사팀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다. 한 전 부사장에게는 경남기업의 2008~2013년도 경남기업의 9000억원대 분식회계를 주도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 등)도 적용됐다.



특수1부는 경남기업의 워크아웃 특혜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2013년 10월 3차 워크아웃 개시 때 경남기업 채권단에 압력을 넣은 혐의(직권남용)로 김진수 전 금감원 부원장보를 불구속 기소했다. 김 전 부원장보는 2013년 4월 금감원 임원 이사를 앞두고 당시 국회 정무위 소속 국회의원이던 성 전 회장에게 “국장으로 함께 승진한 동료들은 이미 부원장보가 됐으니 나도 승진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청탁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 대가로 유동성 위기에 빠진 경남기업에 신한은행·농협 등이 700억원대 추가 대출을 하도록 압력을 넣었다는 것이다. 김 전 부원장보는 워크아웃이 진행되던 지난해 1월 13일과 16일에도 성 전 회장의 국회 의원실을 방문해 신규자금 지원 상황을 직접 챙겼다고 한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