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웅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 돌입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김현웅(56) 서울고검장이 본격적인 인사청문회 준비에 들어갔다.



김 후보자는 22일 오전 8시 50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에게 "(인사청문회를) 성실히 준비하겠다"고 짧게 말한 뒤 사무실로 향했다. 김 후보자는 당분간 서울고검 청사로 출근하며 청문회를 준비할 계획이다. 법무부는 진경준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꾸렸다.



법무부와 서울고검 직원 10여명으로 구성됐다. 준비단은 김 후보자의 재산·병역 관련 자료를 취합해 청문회에 대비할 계획이다. 김 후보자는 현직 고검장 신분인 만큼 고액 사건 등 전관예우 논란은 피할 수 있다는게 준비단의 판단이다. 이에 따라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재산 형성 과정 등 개인적인 문제 위주로 진행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 후보자는 지난 3월 공직자 재산 공개 당시 5억2153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법무부·검찰 고위 공직자 가운데 재산이 가장 적었다. 김 후보자는 1990년 육군 중위로 전역하면서 병역을 마쳤다.



정혁준 기자 jeong.hyuk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