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기술진, 다점 스캔 레이저 적설계 개발

국내 기술진이 다점 스캔 방식의 레이저 적설계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레이저를 쏘아 눈이 쌓인 높이를 측정하는 적설계는 기존에도 있었지만 여러 점을 동시에 측정해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높인 게 특징이다. 눈이 쌓였을 때는 빗물과 달리 표면이 울퉁불퉁해 한 점만 측정해서는 정확한 값을 얻기 어렵다.



한국기상산업진흥원(원장 이희상)은 진흥원의 기상산업 연구개발 예산을 지원받은 ㈜웨더피아가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높인 '다점 스캔 방식 레이저 적설계'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적설계는 2차원 평면에 펼쳐진 평균 40개의 점을 레이저로 스캔해서 평균값을 산출함으로써 정확도 높였다. 1㎜ 단위까지 측정이 가능하고 적설계의 크기도 종전의 3분의 1 수준으로 소경화·경량화했다. 24시간 무인측정이 가능한 이 적설계는 사람의 접근하기 어려운 장소나 심야 시간에도 정확한 적설량 측정이 가능해 폭설 재난 예방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가격은 설치비를 포함해 대당 3000만 원 정도로 예상된다. 연구개발비 2억4000만 원 중 75%는 기상산업진흥원(국고)이 지원했고, 25%는 업체가 부담했다. ㈜웨더피아는 현재 국제 특허를 출원했으며, 오는 10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세계 기상기술 박람회'에도 출품할 예정이다.

㈜웨더피아 이천우 대표는 "제품의 성능이 우수한 만큼 북유럽과 북미, 러시아 등 눈이 많이 내리는 나라에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도 공식적인 적설량은 사람이 직접 자를 들고 적설량을 측정하고 있다. 초음파로 측정하는 무인측정기는 온도 변화에 민감해 정확도가 떨어진다. 외국에서도 레이저를 이용한 적설계를 개발, 이용하고 있으나 한 점이나 직선, 원형 등의 형태로 측정하고 있어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