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연구진, 메르스 바이러스 증식 억제 화합물 발견

일본 연구진이 특정 화합물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를 갖고 있다는 사실을 세포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東京)약과대학의 하야시 요시오(林良雄) 교수 등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증식할 때 효소를 사용하는 점에 착안, 바이러스 효소에 강하게 결합해 바이러스의 움직임을 막는 화합물을 만들었다.



연구진은 이 화합물과 코로나 바이러스의 일종인 메르스 바이러스를 배양 중인 원숭이의 세포에 주입한 뒤 사흘 후 메르스 바이러스의 양을 측정했다. 그 결과, 바이러스의 양이 검출할 수 있는 한계 이하 수준으로 떨어진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을 통해 이 화합물의 효과를 확인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원래 이 화합물을 메르스와 같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일종으로 2002∼2003년 세계적으로 유행한 사스(SARS) 바이러스용으로 제작된 것이나, 이번에 메르스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실험을 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한편 교토부(京都府) 부립대 대학원 쓰카모토 야스히로(塚本康浩) 교수팀은 최근 타조알을 사용해 메르스 바이러스에 강하게 결합하는 항체를 대량 정제하는 데 성공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쓰카모토 교수는 “이 항체는 사람의 세포에 침입하려 하는 바이러스를 덮어씀으로써 감염을 예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신문에 설명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