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당 비박계 "박 대통령-김무성 대표 머리 맞대야"

새누리당 비박(非朴ㆍ비박근혜)계 인사들을 중심으로 박근혜 대통령과 김무성 대표의 회동론이 제기되고 있다.



박 대통령과 김 대표가 만나 국회의 정부 시행령 수정권한을 강화한 국회법 개정안을 둘러싼 당ㆍ청간 갈등을 풀고 각종 현안에 대한 의견을 조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성태 의원은 22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통령과 당 대표가 직접 만나 생산적인 소통을 통해 헌법적 테두리 안에서 논란을 마무리짓고 정국을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1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런 발언을 한 데 이어 전날에는 보도자료도 냈다. 김 의원은 국회법과 관련해 “김 대표도 여러 형태로 대통령의 입장을 존중한다는 신호를 보낸 마당에 불필요하게 논쟁적 상황을 만들어 갈 이유가 없다”고 했다.



박 대통령이 거부권 행사를 시사한 데 대해 반대 입장을 나타낸 거다. 당내 친박계 일각과 야당에서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를 들고 나온 데 대해선 “국회법 논란은 유 원내대표 한 사람의 책임이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홍일표 의원 역시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이번 국회법 통과 과정에서 당청간 조율이 긴밀하지 못헀던 측면이 있다”며 “김 대표나 유 원내대표를 포함해 청와대와 머리를 맞대고 얘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청와대의 유 원내대표 불신론에 대해선 “유 원내대표가 국회법 개정에 합의한 건 (박근혜 정부가 중요시 하는) 공무원연금 개혁안을 통과시키기 위한 것이었다. 유 원내대표는 지금도 정부가 요구하는 경제활성화법안의 처리를 위해 매우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