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란 가임기 여성엔 흔한 질환…발병율 얼마인가 보니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란 [사진 중앙포토]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란’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란, 비만·다모증 동반하기도…증상은 무엇?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란 가임기 여성에서 흔하게 나타나는 내분비 질환으로, 원인이 명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발병율은 약 5~10%로 배란 장애나 희발 배란이 있는 여성에게 다낭성 난소의 초음파 소견이나 고안드로겐 혈증이 있고 이를 유발할 만한 다른 질환이 없는 경우에 다낭성 난소 증후군으로 진단할 수 있다.



다낭성 난소 증후군은 원인과 발생 기전이 명확하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완치의 개념은 없다. 증상에 맞춰 비수술적 치료, 수술적 치료 등을 모두 고려할 수 있으며 생리 불순·자궁내막증식증 및 자궁내막암 발생 위험·고안드로겐 혈증·불임·제2형 당뇨의 발생 위험·심혈관계 질환의 발생 위험과 같은 측면을 고려해 치료 방법을 정한다.



외국인의 경우 다낭성 난소 증후군에 걸리면 비만과 다모증을 동반하는 가능성이 크지만, 한국인에서는 이런 증상이 많지 않다.





한편,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란 무엇인가를 접한 네티즌들은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란, 원인이 명확하지 않구나”,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란, 완치가 없다니”,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란 그런거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