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작' 발언 김경협, "세작은 '선동자' 의미…사과할 뜻 없다"

“비노(비노무현)는 당원 자격이 없다. 새누리당 세작(細作ㆍ간첩)들이 당에 들어와 당을 붕괴시키려다 들통났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새정치민주연합 김경협 의원이 “신중하지 않았던 표현”이라면서도 공개사과를 거부했다.



김 의원은 22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비노 계파를 지칭해 당원 자격이 없고 세작이라고 말한 것처럼 보도가 돼버렸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확히 보면 (세작은) 아지테이터(agitator), 일종의 선동자라는 의미인데 여기서 스파이라는 뜻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비노라고 불리는 분들에게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상 자체가 그게(비노 계파)가 아니었다. 흔히 이야기하는 비노 계파를 지칭한게 아니라, 트위터에서 대화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김대중, 노무현을 부정하는 사람들이 당원 자격이 없다는 뜻으로 말했다”며 “이러한 사실관계가 정확히 알려지는 게 중요하다”고 답했다. 사회자가 “상대가 틀렸기 때문에 사과할 필요가 없는 건가”라고 재차 묻자 “네”라고 사과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김 의원의 발언은 현재 당 윤리심판원에 제소된 상태다. 안병욱 윤리심판원장은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정청래 최고위원의 ‘공갈’ 발언보다 ‘세작’ 발언은 훨씬 더 심각하게 발아들인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정 최고위원은 주승용 최고위원에게 “사퇴하지도 않으면서 사퇴할 것처럼 공갈치는 게 더 문제”라고 발언했다가 ‘당직 자격정지 1년’의 징계를 받았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아직 윤리심판원이 열리지 않고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조사가 정확히 진행되면 (세작 발언에 대한) 사실관계가 분명히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