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메르스 긴급좌담]김윤 서울의대 교수 '메르스 진정세인가'

오늘(22일) 오후 2시 중앙일보 홈페이지를 통해 방송되는 '메르스 긴급좌담'에서는 서울대 의대 의료관리학교실 김윤(49) 교수가 출연한다.

안심하긴 이르지만 메르스 유행이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메르스 확진자 발생은 계속되고 있다. 오늘 '메르스 긴급좌담'에서는 의료관리학 전문가와 함께 현재 메르스 상황에 긴급 좌담 시간을 갖는다.

박태균 중앙일보 전 식품의약전문기자가 진행하는 이날 좌담에서는 우리 방역 수준의 현주소와 더불어 역학조사, 감염자들의 동선 공개의 범위 등에 대해 전문가의 의견을 듣는다.

특히 이번 메르스 감염과 관련해 '병원들이 환자 정보를 공유하지 못해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에 대해 좌담을 갖는다. 전염병이 유행할 때 왜 소통이 중요한 것인지에 대해 집중적인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또 메르스 같은 전염병을 막는데, 역학조사 외에 다른 방법은 없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점검해본다.

김윤 교수는 서울의대에서 의료관리학을 전공했으며, 미국 유타 의과대학에서 의료정보학 석사 과정을 거쳤다. 지난 2005년부터 5년 동안 보건복지부 EHR 핵심공통기술연구개발사업단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학원협회 사무총장을 맡고 있다.


중앙일보의 인터넷방송은 홈페이지 내 오피니언 코너 ‘오피니언 방송’(http://joongang.joins.com/opinion/opinioncast)에서 시청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