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주혁·문근영 남매, 넘치는 의욕으로 예능 접수 '시선집중'

 

‘김주혁 문근영’



김주혁·문근영 남매, 넘치는 의욕으로 예능 접수 '시선강탈'







'국민여동생' 문근영이 '예능여신‘으로 다시 태어났다.



지난 21일에는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 '여자사람친구 특집'의 두 번째 특집이 방송됐다. 이날 ‘1박 2일’에서 문근영은 평소 차분하고 조용한 이미지와는 반대로, 적극적이고 귀여운 모습을 선보였다. 무엇보다 스스로 '집순이'라고 하는 문근영은 오랜만의 나들이에 들뜬 모습을 보였다. 문근영은 '1박 2일'이란 예능에 참여하는 것을 떠나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여행한다는 것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1박 2일’에서 문근영은 설렘 가득한 모습을 보이며 "활동적인 것을 좋아하는데 직업상 집순이가 되고 말았다"며 "엠티 간적 없고 수학여행도 못 갔다. 사무실 식구들끼리 가는 야유회 빼고는 어려서부터 한 번도 안 가봤다. 초등학교 때부터 일을 해서 추억이 없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문근영의 예능 출연은 3년 전 SBS '런닝맨' 이후 처음이다. 문근영은 자신의 성격에 대해 "여배우의 예민함이 있다. 전라도 말로 지랄맞다고 한다"고 솔직한 발언을 하며, 매 미션마다 승부욕 넘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 문근영은 김주혁의 ‘여사친’으로 ‘1박 2일’에 출연해 의욕 넘치는 남매의 모습을 보여줬다. 김주혁은 노래자랑 선곡 ‘의자 뺏기’에서 넘치는 의욕으로 게임을 했으나 체력이 방전되는 모습을 보였고, 문근영은 ‘카누 깃발 뽑기’와 ‘의자 뺏기’에서 의욕 넘치는 활약을 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주혁은 ‘1박 나이트’에 모든 의욕을 쏟은 나머지 하나 남은 의자를 두고 벌어진 김숙과의 경쟁에서 힘 한번 제대로 써보지 못하고 쓰러졌다. 김주혁은 김숙에 의해 만신창이가 된 후 “여자한테 이렇게 날아가 보긴 처음이야”라고 당황스러움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문근영은 넘치는 의욕만큼 모든 게임에서 눈부신 활약을 보였다. 문근영은 ‘카누 깃발 뽑기’에서 조정선수를 연상케 하는 강력한 추진력을 보여 팀 중 가장 늦게 출발했음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스피드로 따라 잡아 ‘국민 엔진’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김주혁 문근영’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2 '1박2일' 화면 캡처]

‘김주혁 문근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