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메르스 확진자 3명 추가돼 총 172명…사망은 27명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 확진자가 3명 늘어 172명이 됐다.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내 감염은 닷새만에 다시 발생했다.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지난 6일 건국대병원에서 76번 환자(75ㆍ여ㆍ사망)와 같은 병동에 입원했던 77세 남성(170번 환자)과 대청병원에서 근무한 간병인(172번 환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또한 지난달 27~29일 ‘수퍼 전파자’ 14번 환자(35)가 입원했던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찾은 60세 여성(171번 환자)도 메르스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이날 삼성서울병원 응급실발(發) 환자가 추가로 나오면서 ‘2차 유행’은 완전히 끝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완치 후 퇴원 환자는 7명이 늘어 50명이 됐다. 확진자 중 유일한 10대인 67번 환자(16)를 비롯해 22번(39ㆍ여), 49번(75), 55번(36), 68번(55ㆍ여), 130번(65ㆍ여), 144번(71) 등이 20~21일 퇴원했다. 67번 환자는 메르스 완치 판정은 받았지만 다른 질환 때문에 일반 병상으로 옮겨 치료를 계속 하고 있다.



한편 101번 환자(84)와 128번 환자(87)가 숨지면서 사망자는 27명으로 늘었다. 격리 대상자는 전날보다 202명 줄어 3833명이 됐고, 격리 해제는 9331명이다. 현재 상태가 불안정한 환자는 14명이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