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면가왕 '어머니' 역시 정은지 였어…김구라 "10년 뒤엔 큰엄마로…" 폭풍찬사

복면가왕 정은지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정은지'



복면가왕 정은지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정은지 가창력에 김구라 폭풍찬사 “10년 뒤엔 큰엄마로…”





‘복면가왕’ 정은지의 가창력에 대한 찬사가 쏟아졌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2-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6대 복면가왕 결정전이 펼쳐졌다.



이날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로 분한 걸그룹 에이핑크 정은지의 호소력 짙은 가창력에 판정단들이 감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일상은 “직업상 틀린 부분을 본능적으로 체크하는데 고칠 데가 없다. 흠 잡을 데가 없이 완벽하다. 아이돌 가수나 나이 어린 분이라면 정말 큰 사건이다. 저렇게 감정 처리를 저 정도로 할 가수가 몇이나 있을까”라고 극찬했다.



이어 김구라도 “아이돌이 저 정도 감정을 소화하긴 어려울 것 같다. 10년 뒤에는 가왕 못지 않은 큰 엄마로 자리 잡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는 쟁쟁한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가왕과의 대결까지 오르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사랑 그놈’으로 감동을 안긴 가왕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는 강력했고 결국 정은지는 패해 가면을 벗게 됐다. 정은지는 “가면을 과연 벗게될까 안벗게 될까 궁금 했는데 가왕 클레오파트라가 첫 소절을 부를 때 내 가면을 벗겠구나 생각했다”며 가왕의 무대를 칭찬했다.



이어 ‘복면가왕’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정은지는 “내 목소리를 알아봐 주실까? 궁금했다. 몰라봐 준다면 이 자리를 통해 알아봐 주실 거라 생각해 출연요청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복면가왕’에서 정은지는 '어머니는자외선이싫다고하셨어' 복면 속의 주인공으로 밝혀지면 화제를 낳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복면가왕 정은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