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구 6번째 동물 대멸종 시기 진입해… 과거에 비해 100배나 빨라져, 이유는?

지구 6번째 동물 대멸종 시기 진입


 

동물의 멸종 속도가 과거보다 100배나 빨라지면서 지구가 6번째 동물 대멸종 시기에 진입했으며 멸종 대상에는 인간도 포함될 수 있다고 일부 과학자들이 경고해 화제다.



미국 스탠퍼드, 프린스턴, UC버클리 대학 전문가들은 19일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스'에 게재한 연구보고서에서 6천600만년 전 '공룡 시대'가 끝난 이후 동물 멸종속도가 지금처럼 빨린 진행된 적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 저자인 스탠퍼드대학 폴 에를리히 생물학교수는 "연구 결과는 의심할 바 없이 우리가 현재 6번째 동물 대멸종 시기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특히 "지구상에서 사라질 생물 종 가운데 인간도 포함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보고서는 "인간이 출현하기 이전에는 100년 마다 1만개 동물 종(種) 가운데 2개 종이 멸종한 것과 비교해 지난 세기에는 멸종 속도가 110배나 빨랐다"고 밝혔다.



과학자들은 화석 기록 등을 이용해 과거의 동물 멸종 비율을 보수적으로 추산한 현재의 멸종 비율과 비교 분석하기도 했다.



보고서는 동물의 멸종 이유에 대해 기후변화와 환경 오염, 삼림 파괴 등을 거론했다. 아울러 이미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을 보존하기 위한 노력을 시급히 강화해야 하며 서식지 감소, 남획 등으로 인한 개체수 감소 압력을 줄여야 한다고 역설했다.



세계자연보전연맹에 의하면 모든 양서류의 약 41%, 포유류의 26%가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지구 6번째 동물 대멸종 시기 진입’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