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아베, 양국 '수교 50돌'행사 교차 참석

일본을 방문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21일 도쿄 외무성 이쿠라(飯倉) 공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의 안내를 받아 입장하고 있다. 이쿠라 공관의 명칭은 옛 지명인 이쿠라초(町)에서 유래했다. 양국 정부는 이날 서울과 도쿄에서 22일 개최되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행사에 양국 정상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도쿄 AP=뉴시스]


한·일 수교 50주년을 맞는 22일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각각 서울·도쿄에서 상대국 대사관이 여는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특히 두 정상은 기념식에 교차 참석할 뿐 아니라 한·일 관계 개선을 주제로 축사까지 할 예정이다.

서울·도쿄 대사관 주최 기념식
한·일 관계 개선 축사도 예정
윤병세·기시다 도쿄 외교회담
"양국 정상회담 위해 노력"



 청와대는 21일 “박 대통령이 내일(22일) 일본 정부 주최로 서울에서 열리는 수교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석해 축사를 할 예정”이라며 “도쿄에서 열리는 한국 정부 주최 기념 리셉션에는 아베 총리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청와대는 “ 두 정상의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 참석은 양국 관계를 앞으로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부 고위 관계자는 “양국 정상의 수교 50주년 행사 교차 참석은 지난 4월부터 양국 외교라인 간에 협의를 해왔다”며 “이번에 결실을 맺은 만큼 한·일 정상회담 개최 등 한·일 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한 논의가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1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의 회담에서 한·일 정상의 교차 참석이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양 정상의 강한 의지를 반영하는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두 장관은 또 일본 근대 산업시설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에서 조선인 강제징용 사실을 반영한다는 데 사실상 합의했다. 윤 장관은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협의를 통해 원만하게 타결하자는 공통인식을 갖고 이 문제를 긴밀히 협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두 장관 간 회담은 이번이 여섯 번째이며, 윤 장관이 양자회담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건 2013년 3월 취임한 뒤 처음이다.



 윤 장관은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시기에 대해 얘기할 단계는 아니고, 여건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도 일본 기자들과의 브리핑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적절한 시기에 실현해야 하며, (한·일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위안부 문제에 대해선 한국 측 입장을 전달했다고만 밝히고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두 장관은 올 하반기 국제 다자회의 때 정례적으로 회담을 하는 한편 상호 방문을 통해 소통 채널을 구축해 나가자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윤 장관은 22일 아베 총리를 예방해 한국 정부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서울=신용호 기자 oh.yo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