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리 원전 1호기 해체기술 개발 1500억 투입

2017년 영구정지(폐로) 되는 원자력발전소 고리 1호기 해체기술 개발을 위해 2021년까지 1500억원이 투입된다. 국무조정실·미래창조과학부 등은 대책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원전 해체를 위해선 가동 정지 후 5~6년간 핵연료가 식기를 기다려야 한다. 이 기간 동안 고(高)방사성 폐기물 안정화 등 현재 갖고 있지 않은 17개 핵심기술 개발을 끝내겠다는 것이다. 고리 1호기는 1978년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2007년 한 차례 수명 연장을 거쳐 현재 37년째 가동 중이다. 최근 한국수력원자력이 두 번째 수명 연장 신청을 포기해 2017년 6월 폐로가 결정됐다.



김한별 기자 kim.hanb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