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중국해 중국 인공섬 최소 9개"

중국이 남중국해에 건설 중이거나 건설한 인공섬은 최소 9개에 달한다고 홍콩의 봉황망(鳳凰網)이 20일 보도했다. 사실상 남중국해 전역에 군사기지로 활용이 가능한 인공섬을 확보했다는 것이어서 영토 분쟁 중인 베트남·필리핀 등 주변국과 미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미국이 파악한 면적보다 훨씬 커

 봉황망에 따르면 중국은 현재 7개의 인공섬을 건설 중이고 2개 기존 인공섬에 대해서는 확장 공사를 하고 있다. 확장 공사가 진행 중인 인공섬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마무리 인공섬 작업이 한창인 곳은 스프래틀리 군도(중국명 난사군도)에 속한 산호초 메이지자오(美濟礁))와 주비자오(渚碧礁)다. 두 섬의 넓이·길이·폭은 각각 5.42㎢·9㎞·6㎞, 3.95㎢·6.5㎞·3.7㎞로 확인됐다.



 중국 당국은 19일에도 스프래틀리 군도 융수자오(永暑礁)에 건설 중인 인공섬 사진을 공개했다. 중국이 현재 남중국해에서 건설 중인 7개 인공섬 중 최소한 3곳은 마무리 단계라는 얘기다.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지난달 30일 싱가포르에서 개막한 제14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남중국해 중국 인공섬 면적을 8.1㎢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국의 이 같은 분석은 현재 마무리 단계인 메이지자오와 주비자오의 인공섬 면적에도 못 미치는 규모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chkc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