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내악과 한복·다과·서예 … 프랑스, 한국의 전통과 만나다

드보르작의 곡을 연주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에마뉘엘 슈트로세(등 보이는 이)와 바이올리니스트 올리비에 샤를르에, 첼리스트 양성원(오른쪽). [사진 톨월미디어]


개성약과·곶감치즈말이 등 온지음 맛공방이 마련한 다과를 즐기려고 줄을 선 프랑스인들. 맛공방의 조은희 방장(오른쪽)이 대접하고 있다. [고정애 특파원]
프랑스 파리에서 고속철도 TGV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라 부르데지에르성은 프랑수아 1세(재위 1515~1547)가 연인을 위해 만든 성이다. 그는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마지막을 의탁했던 프랑스 왕이기도 하다.

사흘간 ‘오원 페스티벌’
15세기 성 라 부르데지에르서
첼리스트 양성원 트리오 공연
약과·앵두편·현미강정 등 소개
“오감 자극받아 행복” 찬사 들어



 이곳에서 19~21일 ‘오원 페스티벌’이 열렸다. 16곡의 실내악 연주는 물론 한복과 한국 다과 전시까지 함께했다. 한복의 경우 포·당의 등 연회복과 함께 호건·조바위·태사혜 등 아동용 한복에 어울리는 모자와 신까지 출동했다. 대단히 프랑스적인 공간을 한국 문화로 채운 셈이다.



 2011년부터 5회째 예술 감독으로 이 행사를 준비해온 이가 세계적 첼리스트인 연세대 양성원 교수다. 2009년 피아니스트 에마뉘엘 슈트로세, 바이올리니스트 올리비에 샤를르에(이상 파리음악원 교수)와 트리오를 구성했는데 조선시대 화가인 장승업의 호(오원)를 따서 오원 트리오라고 했다. 2년 후엔 이를 페스티벌로까지 확장했다. 양 교수는 “(프랑스인들이) 한국 문화를 발견하고 눈빛이 반짝반짝할 때 저도 자부심을 느낀다”며 “두 나라 음악가 사이 다리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연주하랴, 행사 총괄하랴 동분서주하는 그와 잠시 마주했다.



 - 굉장히 한국적 페스티벌이다.



 “아버지(서울 음대 교수와 프랑스 말메종 국립음악원 교수를 지낸 바이올리니스트 양해엽)가 초대 프랑스 문화원장이었다. 전 파리음악원에서 수업을 받았다. 그 사이 한국 문화가 프랑스에 점점 전파되는 걸 보며 자랐는데 그 영향이 (페스티벌을 하게 된 데) 절대적인 것 같다. 15~16세기 성에서 17~18세기의 악기로 17~19세기 곡들을 연주하는 걸 듣고 정원에서 산책하고 한국 차와 다과를 들면서 서예도 하면 사람들이 굉장히 행복해 한다. 오감을 자극해 몸과 마음에 진동을 느낀 건데, 이분들이 행복한 표정을 짓고 고맙다는 말을 하고 갈 때 큰 보람을 느낀다.”



 - 매년 한국적 농도를 높여간 듯하다.



 “처음엔 신기해했다. 한국에 대해 알려주면 한 분 한 분이 자신의 상상력과 세상을 넓혀줬다고 정말 고마워한다.”(특히 올해엔 재단법인 아름지기(이사장 신연균)와 아름지기와 함께하는 전통문화연구소인 ‘온지음’의 옷공방(김정아)과 맛공방(조은희·박성배) 장인들이 직접 짓고 만든 한복과 약과·앵두편·현미강정·감자부각 등 다과를 냈다. 재불 문인화가인 최주영씨도 함께했다.)



 - 이 성에서만 세 번째인데 아주 프랑스적이다. 성주도 왕자(루이 알베르 드브로이)인데.



 “프랑스의 한 방앗간에서도 하고, 영국 옥스퍼드에서도 했는데 (연주자로 참여하는) 르비오누와 가족과 성을 찾아보자고 해서 네댓 곳을 방문해 여기로 결정했다. 왕자가 문화예술이 얼마나 필요한지 공감하고 있다.”



 - 내년엔 어떻게 하나.



 “한불 수교 130주년이다. 한국의 젊은 음악가들이 프랑스 음악가들과 섞일 수 있도록 하고 싶다. 앞으론 역사에 대한 회의도 넣고 싶다. 또 일본·중국 아티스트와 프랑스의 성에서 교류하는 자리도 만들고 싶다.”



몽루이쉬르루아르=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