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깝다 퍼펙트 … 아웃 하나 남기고 몸에 맞는 공

아웃카운트 1개를 남기고 퍼펙트게임이 깨졌다. 공에 왼팔을 갖다대는 호세 타바타. [SPOTV 캡처]
퍼펙트게임이 아웃카운트 한 개를 남기고 아쉽게 깨졌다. 강정호(28)의 소속팀 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대기록의 희생양이 될 뻔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의 오른손 투수 맥스 슈어저(31)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노히트노런을 기록했다. 슈어저는 9회 2사까지 안타와 4사구를 하나도 허용하지 않으며 26명의 타자의 출루를 막았다. 그러나 27번째 아웃카운트를 앞두고 피츠버그 대타 호세 타바타(27)의 왼팔에 공을 맞혔다. 메이저리그 140년 역사상 24번째 퍼펙트게임이 무산되는 순간이었다. 9회 2사에서 퍼펙트 게임이 깨진 건 빅리그 통산 13번째다.

 마운드를 한참 벗어나 아쉬움을 삼킨 슈어저는 다음 타자 조시 해리슨(28)을 좌익수 플라이로 잡고 노히트노런(무안타·무실점 경기)으로 6-0 승리를 마무리했다. 피츠버그 4번타자로 나선 강정호는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맥스 슈어저
 9회 초 2아웃이 되자 4만1104명 관중이 모두 일어나 퍼펙트게임을 기다렸다. 2볼-2스트라이크에서 슈어저가 던진 공이 타바타의 왼팔 보호대에 맞았다. 떨어지는 슬라이더가 몸쪽으로 날아들자 타바타는 이를 피하지 않고 보호대를 갖다 대는 것 같은 동작을 했다.

 대기록이 허망하게 깨지자 관중석에서는 탄성이 쏟아졌다. 현지 중계진은 “타바타가 고의로 팔을 내리는 (일부러 맞는) 비겁한 행동을 했다”며 흥분했다. 그러나 슈어저는 “퍼펙트가 깨졌지만 노히트노런이 남아 있었다. 오늘 우리는 좋은 경기를 했다”며 만족해 했다.

 2013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차지한 슈어저는 올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7년 총액 2억1000만달러(약 2326억원)에 워싱턴과 계약했다. 슈어저는 올 시즌 14경기에 선발 등판, 8승 5패 평균자책점 1.76(전체 1위)을 기록 중이다.

 한국 프로야구 34년 역사상 퍼펙트게임은 한 번도 나오지 않았다. 롯데 이용훈이 2011년 퓨처스(2군)리그에서 한 차례 달성했을 뿐이다. 노히트노런은 지난 4월 9일 두산 외국인 투수 마야를 포함해 12명이 기록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