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T 특허, 벤처와 공유 … 창조경제 제품 대량 판매

SK텔레콤은 지난 달 출시한 ‘UO스마트빔 레이저’의 선주문 물량이 3만 대를 넘어섰다고 21일 밝혔다.



 UO 스마트빔 레이저는 SK텔레콤이 지원하는 브라보 리스타트 1기 출신의 벤처 협력기업 크레모텍에 SK텔레콤이 보유한 특허를 무상으로 제공해 2년여간 공동 개발한 제품이다. 크레모텍은 레이저 광원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었으나 상용화를 위한 응용기술은 부족했다. 하지만 SK텔레콤의 도움으로 부족분을 채웠다. SK텔레콤은 우선 크레모텍이 필요로 하는 특허 9건을 제공해 광학 기술이 휴대장치 등에도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줬다. 또 SK텔레콤의 R&D기관인 종합기술원의 응용기술 전문가를 동원해 공동 연구에 돌입했다. 제품설계 단계부터 시장에 통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상품개발부서 인력도 참여시켰다.



 SK텔레콤은 이 제품을 대량 생산해 시중에 판매하는 것은 물론 해외시장으로까지 판로를 넓힐 계획이다. SK텔레콤의 김정수 실장은 “이번 사례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힘을 모아 제품을 개발하고 판매한 뒤 수익까지 공유하는 창조경제 모범사례”라고 설명했다.



함종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