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약저축 금리 오늘 0.3%P 인하

22일부터 청약저축 금리가 0.3%포인트 인하된다. 국토교통부는 ‘청약저축을 해지하는 경우의 이자율 고시 개정안’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22일부터 청약저축에 가입한 기간이 1개월~1년 미만이면 금리가 1.8%에서 1.5%로, 2년 미만인 경우에는 2.3%에서 2%로, 2년 이상은 2.8%에서 2.5%로 각각 인하된다. 국토부는 지난 3월에도 청약저축 금리를 0.2%포인트씩 내렸다. 만기가 따로 없는 청약저축은 가입기간에 따라 국토부가 정한 금리가 적용된다.



 국토부가 금리를 내린 것은 시중금리가 하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시중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1% 중반 수준이다. 김홍목 국토부 주택기금과장은 “청약저축은 서민들이 주택 구입자금을 마련하는 수단이라는 점을 감안해 내린 금리도 시중은행의 예금 금리보다는 다소 높게 정했다”고 설명했다. 청약저축 금리를 더 내릴 가능성도 있다. 국토부가 이번 금리 인하 계획을 행정예고한 것은 지난달 26일이다. 따라서 지난 11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75%에서 1.5%로 인하한 것이 직접 반영되지는 않았다. 김 과장은 “시중금리의 움직임을 보고 청약저축 금리를 다시 조정할 것인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원배 기자 oneb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