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찬성 56.1%' 황교안 인준안 통과…첫날 메르스 행보

[앵커]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 문턱을 넘었습니다. 찬성률은 56.1%로, 2000년 국회 인사청문회를 도입한 이후 세 번째로 낮은 수치입니다. 여당은 찬성에, 야당은 반대에 각각 몰표를 던진 것으로 보이는데요. 찬반이 그야말로 반으로 딱 쪼개진 셈이어서, 전임 이완구 총리에 이어, 또 하나의 '반쪽 총리'라는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정의화/국회의장 (오늘 오전) : 국무총리 황교안 임명동의안은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황교안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는, 재석 의원 278명 가운데 156명이 찬성표를 던졌고, 반대표와 무효표는 각각 120표와 2표가 나왔습니다.

새누리당 의원 156명이 전원 찬성을 하고, 새정치연합 의원 119명 전원과 무소속 의원 1명이 반대한 것으로 보입니다.

여야가 찬반으로 극명하게 갈린 겁니다.

찬성률은 56.1%.

2000년 인사청문회 도입 이후 세번째로 낮은 수치입니다.

지난 4월 27일 이완구 전 총리가 물러난 뒤 52일 만에 총리 공백 상태가 해소됐지만, 신임 총리 앞에는 당면 과제가 쌓여 있습니다.

당장 발등에 떨어진 불은 메르스 사태를 수습하는 일입니다.

황 신임 총리는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뒤 곧바로 국립중앙의료원과 서울 중구 보건소를 방문해, 메르스 대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자임했습니다.

한편, 공석이 된 법무장관 인선은 조만간 발표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하마평에 오른 소병철 전 법무연수원장 외에 김현웅 서울고검장, 김홍일 전 부산고검장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황교안 "메르스 종식 선봉에 서겠다"…국립중앙의료원 방문새누리 "황교안 인준안 통과 '다행'…야당 반대는 아쉬워"새정치연합 "황교안, 협조할 것 하면서 자질 검증할 것""사면 청탁했다"…민변, 황교안 후보자 검찰에 고발황교안 청문회 끝났지만…여전히 풀리지 않는 의혹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