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5 박카스배 한·중 바둑 미래천원전 폐막…한국은 준우승





한국과 중국의 차세대 주역들이 실력을 겨루는 2015 박카스배 한ㆍ중 바둑 미래천원전이 18일 중국 상하이에서 폐막했다. 한국은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한ㆍ중 양국에서 5명씩 출전한 이번 대회는 17일 1라운드, 18일 2라운드 등 총 10국을 벌여 우승팀을 가렸다. 한국 대표팀 선수로는 우선 진출권을 받은 이동훈 5단과 신진서 3단, 예선을 통과한 신민준 3단, 오유진 2단, 백찬희 초단 등 5명이 참가했다. 이에 맞서는 중국은 미위팅(?昱廷)ㆍ판팅위(范廷鈺)ㆍ커제(柯?) 9단과 위즈잉(於之?) 5단, 자오천위(趙晨宇) 4단이 출전했다.



이번 대회는 애초부터 중국팀의 우세가 점쳐졌었다. 미위팅ㆍ판팅위ㆍ커제 9단은 모두 세계대회에서 우승한 정상급 기사며 중국랭킹도 상위권에 포진해 있다. 커제 9단이 중국 랭킹 2위에 올라있고, 미위팅 9단이 3위, 판팅위 9단은 11위다. 이에 비해 한국은 이동훈 5단이 한국 랭킹 8위에 올라있고, 신진서 3단이 30위, 신민준 3단이 43위에 그쳐 객관적인 전력면에선 열세로 판단됐다.



17일 열린 1라운드에서 한국은 3대2로 우세를 점했지만, 18일 열린 2라운드에서 1대4로 밀리며 총 전적 4대 6을 기록했다. 신진서 3단만이 위즈잉 5단, 자오천위 4단을 잇달아 꺾으며 2연승했다. 이동훈 5단과 신민준 3단은 1승 1패, 오유진 2단과 백찬희 초단은 2패를 기록했다.



동아제약이 후원하고 스포츠조선과 한국기원이 공동 주최한 2015 박카스배 한ㆍ중 바둑 미래천원전의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씩. 우승상금은 5000만원, 준우승상금은 2000만원이다.



상하이=정아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