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싱가포르, 0-0 무승부…日 감독 "이런상황 난생 처음" 일본 반응이?

일본 싱가포르 월드컵 예선


 
일본 축구대표팀이 약체 싱가포르와 졸전 끝에 0-0 무승부에 그쳤다.

일본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1차전 싱가포르와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일본은 경기 내내 일방적인 공격을 펼쳤지만 싱가포르 골문을 열지 못했다.

일본은 이날 경기에 혼다 케이스케를 비롯해 오카자키 신지, 카가와 신지, 하세베 마코토 등 주축 선수들을 모두 출전시켰다. 사이타마 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일본 축구팬들은 약체 싱가포르를 상대로 골잔치를 기대했지만 결과는 달랐다.

일본은 경기를 주도하고 많은 슈팅을 시도했지만 싱가포르 골키퍼 모하마드 이즈완에게 막혔다. 싱가포르는 1승1무로 조 1위로 뛰어 오른 반면 일본은 비록 초반이지만 조 4위에 처지는 굴욕을 당했다.

경기 종료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바히드 할릴호지치 일본 대표팀 감독은 "이런 상황을 지켜본 것은 난생 처음이다"고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이날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미얀마를 2-0으로 꺾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