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측근 사칭 2억원 받아 챙긴 50대 구속

울산 울주경찰서는 17일 현직 대통령과 국무총리 등 정부 고위인사 측근 행세를 하며 2억여원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로 이모(53)씨를 구속했다.



일정한 직업이 없는 이씨는 지난해 2월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에서 물류업체를 운영하는 이모(52)씨에게 “정부가 비밀리에 추진하는 핵 프로젝트 개발 사업에 투자하면 큰 돈을 벌 수 있다”고 속인 뒤 66회에 걸쳐 1억4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다.



이씨는 앞서 2013년 11월 물류업자 이씨의 사무실에서 물류업체를 운영하는 지인을 도와줘 고맙다며 대통령과 국무총리 명의가 찍힌 감사패를 위조해 전달하고 수고비 명목으로 1200만원을 받았다.



그는 또 유럽 국제회의에 참석하는 대통령을 수행하는데 돈이 필요하다거나 청와대에 명절 인사를 해야 한다는 명목으로 미화 1500 달러와 450만원, 1만원짜리 상품권 20장 등을 받기도 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범행 증거를 남기지 않기 위해 동생과 딸의 통장으로 돈을 받거나 자신의 집 우편함에 돈을 넣도록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받은 돈을 빚을 갚는 데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또한 골프장 등을 다닐 때 ‘원자력 감독관’이란 문구가 적힌 옷을 입고 다니고 자신을 청와대 핵 전담 특별 보좌관으로 소개하며 피해자에게 접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앞에서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는 척하는가 하면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실장 등이 보낸 것처럼 문자 메시지를 보내며 의심을 피했다”고 말했다.



울산=유명한 기자 famo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