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택담보대출 절반이 '생계비'…가계부채 문제 악화

[앵커]

금리가 내려가면서 주택담보대출이 매달 수조원씩 늘고 있죠. 그런데 이렇게 빌린돈 중 실제로 집을 사는 데 쓰인 돈은 절반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생활비나 다른 빚을 갚는 등에 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시 말해, 갚기가 힘들어질 수도 있다는 겁니다.

이한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요즘 은행 대출창구는 상담을 받으려는 손님들로 붐빕니다.

올해 1분기 집을 담보로 은행에서 가계가 빌린 돈은 43조5000억원.

하지만 자금용도를 분석해봤더니 절반이 조금 넘는 51%만 실제 집을 사는 데 쓰였습니다.

나머지 중에는 새롭게 빚을 내 기존대출을 갚거나 당장 생계자금이 부족해 대출을 받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시중은행 직원 : 생계비라 하면 자녀 학비가 될 수도 있겠고, 본인이나 가족의 의료자금, 기타 가계에 필요한 자금을 통틀어서 (볼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특히 경기침체가 계속되면서 하나뿐인 집을 담보로 빚을 낸 저소득층이 늘고 있다고 분석합니다.

[조영무 연구원/LG경제연구원 : 소득이 적은 계층일수록 생계비 자체가 부족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구조적인 가계수지 적자를 메꾸는 데 대출금을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동안 정부가 부동산 시장을 살리기 위해 내놓은 각종 규제 완화 대책이 오히려 가계부채 문제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JTBC 핫클릭

주식 가격제한폭 ±30% 확대…"시장 감시 강화할 것"내일부터 주식시장 가격제한폭 기존 15%서 30%로 확대메르스 여파에…은행 비대면거래 지난해보다 34% 증가주식 가격제한폭 확대 첫날…25개 종목 ±15% 넘어 급등락기재부 "메르스 불안 심리로 소비·서비스업 일시 위축"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