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나도 쉬어야지" 서운한 속내 털어놔…무슨 일?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최현석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최현석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최현석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최현석 셰프가 방송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은 15일 MBC 다큐스페셜 '별에서 온 셰프'에 출연했다. '별에서 온 셰프'는 최현석, 이연복, 샘킴 등 대세 셰프들이 출연했다.

이연복은 중식 요리 대가로, 연남동 '이연복 탕수육'으로 유명하다. 이연복은 최현석, 샘킴 등과 함께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비롯해 많은 방송에 출연 중이다. 본업인 중식 요리사로서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날 방송을 통해 이연복 아내는 반려견을 떠나보낸 뒤 이연복이 바빠져 마음이 허전했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이연복은 아내의 서운한 속내를 접한 뒤 돌연 눈물을 흘렸다. 이연복은 자신이 유명세를 즐기는 사이 놓쳤던 것들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연복은 "지금은 어느 정도 방송 출연을 자제하는 편이다. 이제 한 번 태풍이 지나갔다고 봐도 된다. 처음에는 방송을 너무 몰랐다. 하는 얘기 또 하게 되니까 자꾸 얘기하다 보니 나도 질려 죽겠더라. 얘기하는 사람도 짜증나는데 듣는 사람도 얼마나 짜증나겠냐. 이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느껴 그런 건 죽어도 안 나간다"고 말했다.

이어 이연복은 "요리 쪽에서 힘들게 올라온 사람들은 나이 먹으면 보상 심리가 있다. 이렇게 고생했는데 나도 쉬어야지. 제자 두 명 키워 매장 하나씩 맡겨놓고 난 여행 다니는 게 꿈이다"고 덧붙였다.

최현석은 "앨범을 뒤져봤다가 우리 딸이 아기였을 때 사진은 있는데 어느 정도 성장한 뒤에는 사진이 없더라. 당연하다. 놀러간 적이 없으니까. 지난해 올해에 해외여행을 위한 비행기표를 예약했는데 일정 때문에 취소됐다. 당장 다음 달부터 방송 스케줄을 많이 뺄 거다. 가족들과 함께 시간도 보내고 스스로 체력도 보충할 거다. 메뉴를 들여다볼 시간이 최근 너무 부족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된 '별에서 온 셰프'에는 최근 방송가 대세로 떠오른 셰프 최현석, 이연복, 샘킴 등이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