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안심병원 명단, 총 161개 병원에 74곳 추가 신청 하고 있어… '철저한 격리'

국민안심병원 명단 [사진 해당 사이트 캡처]


국민안심병원 명단, 총 161개 병원…호흡기질환자와 일반 환자 분리 진료

보건복지부는 국민안심병원 2차 접수결과 74곳의 병원이 추가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민안심병원 명단은 이로써 전국적으로 상급종합병원 32곳, 종합병원 109곳, 병원 20곳 신청해, 총 161개 병원이 국민안심병원으로 참여하게 됐다. 앞서 지난 12일 1차 신청에서는 87개 병원이 참가했다.

국민안심병원은 병원을 통한 메르스 감염을 우려하는 일반 환자들을 위해 호흡기질환자와 일반 환자를 분리해 진료하는 병원이다다.

정부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달하는 메르스 포털(www.mers.go.kr)을 개시했다.

10일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메르스 정보를 살필 수 있는 메르스 포털 공식 사이트를 오픈해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메르스 포털에는 환자 발생 의료기관, 환자발생 현황일반인 자가격리대상자, 여행자, 의료인 등 대상자별 유의사항 등이 기재되어 있다. 또 메르스 응급의료기관 등 선별진료소 등 의료기관 찾기, 신고면회 등의 기능을 갖춰 메르스에 대한 종합적인 창구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이날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메르스 포털을 소개하며 “메르스 포털은 DUR시스템을 통해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서 제공한 명단을 토대로 메르스 관련 일상접촉자 또는 격리대상자 정보를 한방진료 분야를 제외한 전체 의료기관에 실시간으로 제공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국민안심병원 명단[사진 해당 사이트 캡처]


앞서, 정부는 메르스 확산에 따른 국민적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대한의사협회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자가격리 및 지역사회 확산 방지 권고안을 발표했다.

자가격리 권고안은 자가격리 대상자, 부양자·가족과 밀접 접촉자를 대상으로 한 예방조치의 일환으로, 실제 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세부 행동요령을 정리했다.



자가격리 대상자를 위한 예방조치로서 ▶자택에 있기 ▶자택 내 사람들과 떨어져 있기 ▶마스크를 사용하기 ▶손을 철저히 씻기 ▶생활용품 공동사용을 피하기 ▶증상 지속적으로 감시하기 등 7가지 행동요령 등이 마련돼 있다. 부양자와 가족 및 밀접 접촉자를 위한 예방조치로는 ▶치료 등에 대한 설명과 지시를 잘 이해하고 환자·감시대상자 돕기 ▶환자를 도와줄 수 있는 사람만 집안에서 함께 생활하기 ▶공용으로 사용되는 장소는 에어컨, 열린 창문 등과 같이 환기가 잘되는지 확인하기 ▶환자·감시대상자의 혈액, 체액 또는 땀, 침 등과 같은 분비물을 만지거나 접촉해야 할 때 일회용 마스크, 가운과 장갑을 착용하기 ▶세탁을 철저히 하기 ▶사용한 모든 장갑, 가운, 마스크, 오염된 물건은 비닐봉지가 씌워진 통에 넣고 버리기 등의 행동요령이 만들어졌다.

국민안심병원 명단 소식에 들은 네티즌들은 "메르스 포털, 진작에 이랬으면" "메르스 포털, 유용할까?" "메르스 포털, 매일 가서 확인해야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메르스 포털'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국민안심병원 명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