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헝거게임, 올 11월 개봉 예정…혁명의 상징 '모킹제이' 역동적인 날갯짓

헝거게임


 
'헝거게임' 시리즈의 최종편인 '헝거게임: 더 파이널'이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헝거게임: 더 파이널'은 전세계에 헝거게임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헝거게임: 판엠의 불꽃'(2012), '헝거게임: 캣칭 파이어'(2013), '헝거게임: 모킹제이'(2014)의 마지막 작품이다.

16일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헝거게임' 시리즈에서 혁명의 상징으로 불리는 '모킹제이'가 활활 타오르는 불꽃과 함께 날아오르는 모습을 담겨 있어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고 있다.

특히 이번 티저 포스터에서 흥미로운 요소는 바로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변화하는 '모킹제이'의 모습이다. 모킹제이는 캣니스(제니퍼 로렌스)가 헝거게임 출전 시 착용했던 브로치로, 모두가 기다려온 단 하나의 희망이자 혁명을 상징한다.

비로소 ‘헝거게임’ 마지막편 시리즈에서 역동적인 날갯짓으로 날아오르는 모킹제이는 최후의 결전을 예고하고 주인공 캣니스의 화려한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 '헝거게임: 더 파이널' 연출은 프란시스 로렌스 감독이 맡은 것으로 전해진다.

‘헝거게임’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누리픽쳐스]
‘헝거게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